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0.8℃
  • 구름조금대전 -0.4℃
  • 흐림대구 3.2℃
  • 구름많음울산 3.4℃
  • 흐림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4.5℃
  • 흐림고창 2.5℃
  • 흐림제주 7.8℃
  • 맑음강화 -1.3℃
  • 흐림보은 -3.0℃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3.4℃
  • 흐림경주시 3.5℃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뉴스

플랫폼시티 개발사업, 추진 ‘탄력’

주민동의 50% 넘겨 … 국토부에 사업인정 협의 ‘신청’

[용인신문] 정부의 수도권 3기 신도시 계획에 포함된 용인시의 플랫폼시티 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게 됐다.

 

토지주들이 제출한 토지사용 동의서 비율이 전체 사유지 면적의 50%를 넘기며, 국토부에 사업인정 협의를 신청한 것.

 

특히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해 정부가 신규주택 공급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어, 플랫폼시티 개발사업에 대한 정부 행정절차 역시 급물살을 탈 것 이라는 전망이다.

 

용인시는 지난 5일 국토교통부 중앙토지수용위원회(이하 중토위)에 플랫폼시티 도시개발에 대한 사업인정 협의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시가 플랫폼시티 사업부지 중 약 72%(198만㎡)정도에 해당하는 수용대상 토지소유자 1320명에게 협조를 요청해, 과반을 충족하는 57.53%인 113만㎡에 대한 토지사용동의를 얻은 데 따른 조치다.

 

중토위는 사업인정 협의 시 사업의 공익성을 검토하기 위해 사유지 면적에 대한 적정 비율의 사전 토지사용동의를 심사 기준의 하나로 제시하고 있다.

 

앞서 시는 지난 5월부터 토지주들을 대상으로 사용동의서를 받아왔으며, 지난 7월엔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공람공고’를 거쳐 주민공청회를 열기도 했다.

 

그러나 토지주들과의 협의가 진척되지 않았고, 지난달 중순까지도 중토위 기준 동의율을 맞추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시 측이 “토지사용동의서 제출 토지주들에게 이주대책 등의 우선순위 등 인센티브를 검토하겠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하며 논란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달 말 전체 민간소유 토지의 약 5%를 소유하고 있는 대기업 측이 동의서를 제출했고, 일반 토지주들 중 일부가 동의서를 제출하면서 중토위 기준을 충족했다.

 

시는 중토위와 국토부 측의 사업인정 협의 절차가 완료되면 곧바로 시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해 사업승인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인 토지보상 관련 협의는 구역지정과 개발계획 수립을 완료해 2021년 하반기에 착수할 방침이다. 시는 이와 병행해 감정평가 완료 후 토지소유자들을 대상으로 대토 수요를 파악해 맞춤형 대토보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용인 플랫폼시티는 GTX-A노선 용인역 일대에 첨단산업단지와 상업·업무시설, 주거시설 등을 갖춘 경제자족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시와 경기도, 경기주택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가 공동으로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플랫폼시티 개발사업은 시의 미래가 달려 있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토지주들과 상생하고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플랫폼시티 대상구역 전경.



포토리뷰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