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맑음동두천 -1.2℃
  • 구름많음강릉 2.0℃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5.3℃
  • 맑음광주 0.6℃
  • 맑음부산 6.5℃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4.8℃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뉴스

용인중앙IL, 제6회 용인시장애인인권영화제 ‘우수작품상’ 수상

‘몸은 편한데, 가슴은 아파요’ 시각장애인과 활동지원사 갈등 다뤄

우수작품상을 수상한 주인공 김이현(사진 좌측)과 공다원 소장이 기념사진을 찍었다

 

[용인신문] 용인중앙장애인자립생활센터(소장 공다원)는 지난달 18일 용인대학교 무도대학에서 열린 2022 제6회 용인시 장애인 인권영화제(이하 인권영화제)에 영화 ‘몸은 편한데, 가슴은 아파요’를 출품해 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인권영화제는 장애인의 인권 문제를 비장애인에게 전달하기 위해 열리고 있으며 이번에 센터에서 출품한 작품은 총 19개 출품작 가운데 9개의 경쟁부문에 올랐으며 최종적으로 우수작품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작품은 인권 영화로 내용은 활동지원사 ‘이경(김이현 역)’에게 서비스받는 시각장애인 ‘소원(공다원 역)’의 일상에서 생기는 불편함과 장애인만이 겪고 느낄 수 있는 미묘한 감정이 담겼으며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소원’과 기관이 노력하는 과정이다.

 

‘소원’ 역을 맡은 용인중앙IL 공 소장은 “누구나 누려야 할 당연한 권리에 대해 고민하면서 영화를 만들었는데 첫 작품에 우수작품상을 수상하게 돼 감개무량하다”며 “활동지원사에게 서비스를 받으며 남에게 말 못 할 고통을 안고 있는 장애인이 많은데 인간이라면 행복한 삶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기본적인 인권에 대해 남의 문제라고 생각하지 말고 큰 관심과 올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