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맑음동두천 1.1℃
  • 구름많음강릉 5.3℃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4.3℃
  • 구름조금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9.0℃
  • 맑음광주 5.1℃
  • 구름많음부산 10.8℃
  • 맑음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5.9℃
  • 맑음강화 1.1℃
  • 구름많음보은 3.5℃
  • 구름조금금산 3.7℃
  • 맑음강진군 5.6℃
  • 구름많음경주시 8.4℃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뉴스

말많던 죽전데이터센터 ‘주민 합의’ 마무리

이 시장, 감사 진행 압박 ‘약발’
전자파, 인체보호기준 1% 측정
용인시, 시행사에 더 낮춰라 요구

[용인신문] 지난 지방선거 당시 이슈가 됐던 죽전데이터센터 건설과 관련, 사업시행사와 주민들간의 합의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일 시장이 취임 직후 전임시장 당시 진행된 인허가 과정에 대한 감사 진행 등 압박이 이어지자, 사업자 측이 주민들과의 소통에 적극 나선 결과란 분석이다.

 

특히 학생 안전 문제 등을 두고 가장 큰 논란이 됐던 현암고등학교를 비롯해 사업지 인근 주택단지, 시민단체 등과 합의가 도출되면서 데이터센터를 둘러싼 주민 반발도 다소 잠잠해지는 모양새다.

 

하지만 시 측은 전기배선 선로 매설 등을 위한 굴착 허가를 두고 고심을 거듭하는 모습이다. 이 시장이 주민 안전 및 불안 해소에 중점을 둔 해법 마련을 과제로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시는 지난 24일 죽전데이터센터 건립사업과 관련, 주민의 안전과 주민 우려를 해소에 초점을 맞춰 해결책을 찾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 지시로 진행된 감사 결과 사업허가를 취소할 만한 결점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주민들의 불안이 남아있는 만큼 주민들과 사업자 간 갈등 해소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의도다.

 

시에 따르면 죽전데이터센터 건립 사업은 수지구 죽전동 1358번지 일원 연면적 9만 9074㎡에 지하 4층 지상 4층 규모의 초고속 네트워크 기반 데이터센터를 건립하는 공사다.

 

시는 백군기 전 시장 당시인 지난해 9월 지식산업센터 설립 및 건축허가를 승인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 지방선거 당시 주민들의 반대가 이어지자, 이 시장은 취임 직후 사업 추진 과정 전반에 대한 감사를 지시했다.

 

그 결과 허가 과정에서 일부 문제점이 드러났지만, 시 감사담당관실은 허가 취소 수준은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허가 자체를 취소할 수 있을 만큼 중대한 과실은 없던 셈이다.

 

이와 함께 시 측은 사업자에 일부 공사에 대한 기간 변경, 주민 안전문제 재점검과 전자파 최소화 방안 마련 등을 요구했다.

 

현행법상 큰 문제는 없지만, 주민들과 사업자 간 갈등을 해소하라는 주문이다. 인허가 과정에서 주민들과 사업자 간 소통히 충분치 않았다는 판단에서다.

 

사업시행사에 따르면 현재 사업지 주변 아파트 단지와 현암고, 죽전시민연대 및 종교시설 등과 합의를 마쳤다. 당초 합의가 이뤄졌던 종교시설을 제외하면, 모두 민선 8기 취임 후 이뤄진 결과다. 인허가 감사 등 압박이 주효한 셈이다.

 

△ 전자파 우려, 선로 매설깊이 ‘강화’

시 측은 또 주민들의 가장 큰 불안 요인 중 하나인 전자파 최소화를 위한 방안마련도 요구했다.

 

죽전데이터센터 운영을 위해 154Kv규모의 배전선로 지하 매설에 따른 전자파 피해를 우려하는 주민들이 많기 때문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고시에 따르면 전자파 인체 보호기준은 833mG다. 반면 한국전파진흥협회에서 측정한 죽전동 지역 전자파 수치는 1.89mG~3.81mG로 인체 보호기준 대비 1%미만으로 나타났다. 또 지하 1.5m이내에 죽전과 같은 154Kv 선로가 매설된 안산시 신길동 지역의 경우 1.56mG~5.55mG로 측정됐다.

 

한국전력 등에 따르면 일정 규모 이상의 아파트 단지 등에는 75Kv규모의 배전 선로가 매설돼 있다. 또 기흥 삼성전자나 이천 하이닉스 등 반도체 산업단지 인근에는 345Kv 규모의 선로가 매설돼 있다.

 

75Kv 선로의 경우 데이터센터 전압 대비 절반 정도 규모지만, 아파트 단지에 매우 근접한 점을 감안하면 전자파 우려는 사실상 없다는 설명이다.

 

그럼에도 시 측은 사업자 측에 배전 선로 매설깊이 조정과 차폐시설 등을 요구했고, 사업자 측은 당초 1.2m로 계획된 선로 매설을 2m 이상으로 변경했다. 또 관로 매설 후 롤 타입의 금속 차폐판을 전 구간에 설치하겠다는 내용의 보완서를 시 측에 제출했다.

 

처인구 지역 내 한 아파트단지 인근에 매설된 75Kv규모의 전력케이블  관리배전반 모습.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