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1.3℃
  • 맑음대구 3.6℃
  • 구름조금울산 4.7℃
  • 맑음광주 0.1℃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2.2℃
  • 구름조금제주 4.8℃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1.7℃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답은 머리나 입이 아니라 언제나 심장에

 

 

[용인신문] 조선시대에 벼슬 대신 30년간 전국의 산을 두루 다닌 선비가 있었다. 김홍도는 그에게 단원도를 그려주었고 김만덕의 도움으로 한라산을 오르기도 했다. 선비 채제공은 “창해 자네야말로 썪어 없어지지 않는 존재”라고 칭찬을 하기까지 한 인물 창해일사 정란이 바로 오늘의 주인공이다. 『조선 최초의 전문 산악인 창해 정란』은 정란이 다녔던 산과 그곳에서 만난 사람들, 그리고 사유를 모아 만든 여행기이면서 삶을 논하는 인문서이기도 하다.

 

정란은 벼슬을 하기 바라는 아버지의 소원대로 도산서원에 가려고 길을 나서지만 정작 그가 먼저 간 곳은 낙동강이 흐르는 청량산이었다. 퇴계가 그 산을 품고 있었기 때문이다. 스승 신유한은 정란의 산행을 응원해 가야산 등정을 권하기도 했다. 사람들은 정란이 가장이면서 벼슬도 마다하고 산에 다닌다고 하지만 정작 자신은 “답은 머리나 입이 아니라 언제나 심장이었지”(108쪽)라고 말한다. 정란을 보면 꿈을 꾸는 사람에게는 그를 돕는 손이 생긴다는 말을 믿을 수 밖에 없다. 산행에 드는 비용을 가족에게 의지할 수는 없는 그에게 보부상이 찾아와 서신을 적어주는 대신 비용을 주겠다고 나서거나 병든 노새를 걱정했는데 새로 나귀가 생긴 것 같은 일들이 생겼으니 말이다.

 

외국을 향하는 비행기들이 하나둘 길을 열어가는 요즘이다. 여행에 목마른 이들은 기다렸다는 듯 짐을 꾸려 공항으로 나가는 때이지만 아름다운 우리 산하를 돌아보는 것도 좋을 일이다. 우리나라 명산들을 소박한 배낭과 함께 찾아다니며 심장에서 들려오는 소리에 감응할 수 있기를 바란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