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5.5℃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5.9℃
  • 구름많음제주 4.5℃
  • 구름많음강화 -5.8℃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시 안에서 인생의 근원을 만나다

 

 

[용인신문] 시 읽기를 밥 먹는 일처럼 하는 평자가 있다. 바로 신형철이다. 밥을 꼭꼭 씹어먹어야만 삶에 필요한 힘을 얻을 수 있는 것처럼 시를 그렇게 꼼꼼하게 읽는다. 『인생의 역사』는 가을에 출간된 그의 최근 저작물이다. 동서양의 유명 시를 “인생의 역사”라 말하며 그 깊이와 쓰임새를 가늠한다. 책 머리에 “시를 읽는 일에는 이론의 넓이보다 경험의 깊이가 중요하다”고 말하며 시와 시인의 삶과 의미와의 관계를 설명한다.

 

『인생의 역사』는 고통, 사랑, 죽음, 역사, 인생을 주제로 5부에 나눠 시를 경험하게 한다. 저자는 브레히트의 시를 읽으며 아버지 신형철이 된다. ‘공무도하가’를 감상하며 인간의 삶이인간의 통제에서 벗어나 있음을 보여준다. 사랑을 탐구한 시를 감상하며 자신을 가르쳤으나 그 깊이를 모른다며 겸양을 드러내기도 한다. 외국 시 번역은 어울리는 단어를 찾아내느라 깊은 한숨을 토해낸 자취를 보여주기도 한다. 부조리한 현실 세계와 시가 어떻게 관계 맺고 있는지도 찬찬히 설명한다. 황동규의 시를 읽으며 그 안에서 나와 타자가 조우한다고 말하는 신형철은 시가 공동체를 향해 열린 예술임을 보여준다.

 

시라는 예술이 지독히도 진실을 간명하게 표현하려는 성격이 짙은 탓에 때로 대중에게 외면받을 때도 있다. 하지만 그 자체가 노래의 성격을 가지고 있으니 인생의 희로애락이 여기에 절절하게 반영되어 읊어지는 것이 아니겠는가. 우린 태초부터 노래를 하며 신을 찾고 인간을 탐구했다. 그것은 사적인 노래가 아니라 공적인 노래였으니 『인생의 역사』는 신형철의 언어로 해석한 시의 공적 의미로 봐야 마땅하다.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