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9.4℃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9.4℃
  • 구름많음강화 -2.4℃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뉴스

경기도, 아동급식지원 플랫폼 개발

급식카드로 배달앱 통해 ‘주문’… 내년 용인·의왕 시범 운영

[용인신문] 내년부터 용인특례시와 의왕시에 거주하는 취약계층 아동들은 아동급식카드로 배달앱 비대면 주문을 할 수 있게 된다.

 

경기도가 취약계층 아동들이 아동급식카드로 배달앱 비대면 주문을 할 수 있는 ‘아동급식지원 플랫폼’을 개발해 내년 상반기에 용인과 의왕시에서 시범 운영을 하기로 한 것.

 

경기도는 지난 15일 플랫폼 개발사인 ‘비즈플레이’ 서울 사무실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대구광역시와 ‘취약계층 비대면 아동급식지원 플랫폼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플랫폼 개발은 도와 대구시가 지난 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한 ‘2022년 취약계층 비대면 라이프케어 플랫폼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주요 내용은 경기도 아동급식카드인 ‘G드림카드’를 도 공공배달앱인 ‘배달특급’과 연계해 온라인·비대면으로 주문 결제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다.

 

도는 현재 도내 18세 미만 취약계층 약 7만 2000명에게 1식당 8000원의 급식비를 지원하고 있다.

 

급식비 지급 방식은 아동급식카드(G-드림카드), 도시락 배달,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한 단체급식 등 시·군에서 선택해 지원한다.

 

문제는 아동급식카드가 현장 대면 결제만 가능해 취약계층 아동에게 낙인효과를 줄 수 있고,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노출되는 등 아동들의 선택권이 좁다는 데 있다.

 

아동급식지원 플랫폼은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한 것으로, 배달앱을 이용해 주문한 뒤 결제 수단에 아동급식카드를 등록하면 1회 최대 2만 원 내에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도는 배달앱 연계 플랫폼에 온라인 주문결제 외에도 △편의점 QR코드 결제 △지원 아동 관리와 지자체 예산 관리 등 아동급식 통합관리 시스템 △행복이음·복지로 연계를 통한 전산 일원화 △아동이 주문한 음식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영양 관리 서비스 등의 기능을 추가할 방침이다.

 

도는 시·군마다 취약계층 아동 급식비 지급 방식이 다른 만큼 내년 상반기 용인과 의왕시에서 플랫폼을 시범 운영하고, 추후 확대 운영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플랫폼 개발로 아동들의 온라인 비대면 주문이 가능해지면 아동들의 급식 선택권을 더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아동들이 감염병 상황 등에도 영향을 받지 않는 급식체계를 마련해 아동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청 전경.



용인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