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7 (일)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5.8℃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9.4℃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9.4℃
  • 구름많음강화 -2.4℃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5.6℃
기상청 제공

뉴스

SNS로 마약 유통… 동부서, 태국인 등 22명 ‘구속’

태국산 마약 야바·필로폰 들여와
경기도·전북 등 외국인 대상 판매

[용인신문]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이용해 마약류를 유통하거나 구매해 투약한 태국인과 한국인이 대거 구속됐다.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15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20대 A(태국 국적) 씨 등 내외국인 22명을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또 같은 혐의로 A씨 일당과 마약류를 거래하고 투약한 5명을 불구속 송치하는 한편, 공급책 B(26·태국 국적) 씨도 최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이달까지 경기도와 전북 등지에서 태국산 마약인 ‘야바(YABA’)와 필로폰 등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SNS를 통해 국내에 거주하는 태국인 등을 대상으로 마약류를 판매·유통한 혐의도 받는다.

 

검거된 이들 중 2명은 한국인이며, B씨의 경우 자택에서 대마를 직접 기르며 판매하기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에게서 53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의 필로폰 160g과 야바 4700정, 범죄수익 1억여 원 등을 압수했다.

 

경찰은 올해 초 관련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마약을 국내로 들여온 경로와 공범 여부 등을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용인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