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30 (금)

  • 맑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9.3℃
  • 맑음서울 24.5℃
  • 맑음대전 24.6℃
  • 연무대구 26.5℃
  • 맑음울산 26.0℃
  • 맑음광주 26.5℃
  • 맑음부산 25.1℃
  • 맑음고창 26.1℃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2.7℃
  • 맑음보은 23.0℃
  • 맑음금산 24.0℃
  • 맑음강진군 26.3℃
  • 맑음경주시 27.7℃
  • 맑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인공지능의 관점에서 본 ‘인간이란 무엇인가’

 

 

[용인신문] 9년간의 사이를 두고 김영하의 소설이 나왔다. 소설은 이야기의 힘이나 인간 존재, 인공지능 등에 대한 해결되지 않은 딜레마를 소환하면서 인간이 무엇인지에 대한 더 깊은 사유로의 여정을 떠난다.

 

소설의 전반부는 인간과 로봇의 경계가 모호해진 등장인물의 방황이 중심이다. 호기심이든 필요에 의해서든 휴머노이드를 이용하는 지구의 미래는 어둡다. 자의식을 가진 기계들이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인간과 반목하는 장면은 낯설지 않지만 그들의 논쟁은 우리의 현재를 돌아보게 한다. 하이퍼 리얼 휴머노이라드라고 불리는 철이. 그를 만든 최진수 박사. 이들은 종을 뛰어넘는 관계를 가질 수 있을 듯 보였지만 근본적인 존재의 한계를 넘지 못했다. 철이가 만난 휴머노이드 달마는 이름처럼 인공지능의 사유가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상상하게 만든다. 이 외에도 철이와 민이, 철이와 인공지능 로봇 달마의 관계도 이 소설의 다른 축을 담당한다. 철이와 철이를 만든 최진우 그리고 민이가 보여주는 결말을 통해 작가는 개별성이 갖는 가치와 현재의 아름다움을 말해준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ACM FAccT(ACM Conference on Fairness, Accountability, and Transparency). 이 학회는 컴퓨터 공학의 윤리를 따지는 국제적인 학회로 코엑스에서 지난 24일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열렸다. 구글 AI는 죽는게 두렵다는 메시지도 보여줬다고 한다. 클라우드 시스템은 업계의 대세가 되어가고 있는 분위기다. 그러니 작가의 상상은 그다지 멀리 있지 않다.



용인TV

더보기

가장 많이 본 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