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맑음동두천 -3.1℃
  • 구름조금강릉 -0.3℃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5.3℃
  • 맑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2.0℃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2.4℃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위클리포토뉴스

불 밝힌 성탄절 트리… ‘10·29 참사’ 책임도 밝혀질까

 

[용인신문] 2022 임인년(壬寅年)의 마지막 달력을 남겨놓고 있다. 정권교체를 이룬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 6개월이 넘었다. 그동안 전 세계는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고물가와 경제불황이라는 어둠의 긴 터널 속을 달려왔다. 용인시는 올해 대도시에 부여되는 ‘특례시’로 위상이 격상됐고, 지방선거에서 시장이 교체됐다. 사상 처음으로 경기도민체육대회까지 개최했다. 우울과 희망이 교체하는 한해였다. 매년 시청사 앞에 점등되는 크리스마스트리가 올해는 갑작스런 맹추위 때문인지, 10‧29 참사 때문인지 차갑고 쓸쓸해 보인다. 수많은 젊은이의 어이없는 죽음 앞에 차마 분향조차 못했던 부끄러움과 미안한 마음을 모아 늦게나마 고인들에게 용서를 구하며 명복을 빈다.<글‧사진: 김종경 기자>



용인TV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