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월)

  • -동두천 14.9℃
  • -강릉 21.3℃
  • 흐림서울 16.2℃
  • 흐림대전 15.0℃
  • 흐림대구 21.6℃
  • 흐림울산 20.6℃
  • 흐림광주 14.7℃
  • 흐림부산 19.5℃
  • -고창 14.0℃
  • 흐림제주 16.3℃
  • -강화 15.7℃
  • -보은 15.9℃
  • -금산 14.2℃
  • -강진군 16.0℃
  • -경주시 20.4℃
  • -거제 19.7℃
기상청 제공

뉴스

SK반도체클러스터 입지 원삼주민 반발

주민연합 대책위, 거주지 수용 축소·배후도시 우선선정 등 ‘촉구’



SK하이닉스 반도체클러스터 입지가 사실상 확정된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용인 100년 대계를 위한 반도체클러스터 입지는 환영하지만, 평생을 살아온 터가 수용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수용대상지역이 당초 398만㎡에서 447만㎡로 확대되면서 추가로 수용되는 지역 주민들의 반발이 더욱 거세지는 모양새다.


시 측이 주민들의 의견을 수용해 주민불편을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지만, 주민들의 요구를 대폭 수용하기는 쉽지 않은 현실이다.


SK하이닉스주민대책위(위원장 이강수)와 원삼통합보상대책위(위원장 정동만), 죽능1·3리 비상대책위(위원장 오성환)를 비롯한 원삼지역 주민 300여 명은 지난 3일 경전철 용인시청역 입구에서 집회를 열고 확대된 수용지역 제척 및 수용지역 내 거주지역 축소등을 요구했다.


시와 주민들에 따르면 SK하이닉스 입지와 함께 원삼면 독성2리와 죽능1·죽능5리 등 3곳은 100% 수용되고, 독성1리는 리 전체면적의 70%, 독성330%, 죽능310%, 죽능 620% 가량이 수용된다. 이외에 고당 1·2·3리의 경우 사업대상지 경계지역으로 일부만 해당된다.


이날 주민들은 당초 120만 평 규모로 알려졌었는데, 어느날 갑자기 사업대상지가 확대되면서 죽능1·3·6리와 독성3리가 추가로 포함됐다이들 지역을 제척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들과 단 한 차례의 협의 없이 진행된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는 원천 무효라고 강조했다.


주민 이 아무개씨는 단 한차례의 주민 협의도 없이 SK 입지를 허용하고, 주민 삶의 터전인 토지와 주택 등을 수용방식으로 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백 번 양보해 주민들이 토지수용을 받아들인다 해도, 앞으로 어디가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막막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김 아무개씨는 원삼지역에서 작은 기업체를 운영하고 있는데, 보상을 받더라도 인근 지역에 이주할 여력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용인시는 대기업 입지에만 관심을 둘 뿐, 현재 이곳에서 생업을 이어가는 시민들에 대해서는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또 SK 반도체 클러스터 외 배후단지 선정에 대한 불만도 제기했다. 한 주민은 시 측이 배후단지로 인근 양지면을 추진하려 한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그럴 바에는 반도체단지 전체를 양지면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용인시반도체클러스터연합비상대책위는 용인시장을 상대로 수용지역 내 거주지역 축소 및 임야지역 확대 원삼면 지역 내 배후도시 우선 선정 사전 도면유출자 색출 및 처벌 지역주민과 긴밀한 소통 등 4대 요구사항을 시 측에 전달했다.


시 측은 SK입지와 관련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3월 수도권정비위원회 특별물량 심의는 통과했지만, 아직 넘어야 할 산들이 많기 때문이다.


또 내부적으로는 SK건설 등과 용인도시공사 등이 참여하는 SPC를 설립해 반도체 클러스터 건설을 추진한다는 방침이지만 이 또한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


대책위 관계자는 주민들의 생존권을 지켜줄 수 있는 계획이 마련될 때까지 집회 등을 이어갈 것이라며 오는 10일에도 시청 광장에서 집회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는 2021년 초 부지조성 착공, 2025년 초 반도체 생산라인 가동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용인신문 - 이강우 기자>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