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8 (토)

  • -동두천 26.6℃
  • -강릉 27.5℃
  • 박무서울 28.3℃
  • 박무대전 27.2℃
  • 흐림대구 27.0℃
  • 박무울산 26.1℃
  • 맑음광주 27.1℃
  • 흐림부산 27.0℃
  • -고창 24.6℃
  • 구름조금제주 27.8℃
  • -강화 25.5℃
  • -보은 25.2℃
  • -금산 25.9℃
  • -강진군 26.1℃
  • -경주시 26.3℃
  • -거제 28.3℃
기상청 제공

경제

매월 1억건 카드매출 빅데이터 분석해‘서울소비경기지수’발표

3월 서울 소비경기 다소 개선 (전년동월대비 1.5%↑), 숙박업 올해 처음 증가세로 전환


(용인신문) 서울시와 서울연구원은 매월 1억건의 카드매출 빅데이터를 분석해 ‘서울소비경기지수’를 개발, 매월 발표한다고 5월 10일(목) 밝혔다.

이 지수는 시민의 생활밀착업종인 ①소매업 ②숙박·음식점업으로 구성되며 서울 전체 및 5대 권역별로 지수를 산출한다. 또한 물가변동분을 제거한 불변지수 중심의 해석을 통해 실질적인 소비증감을 분석할 예정이다.

서울지역 전체를 분기별로 발표하는 통계청과 달리,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서울의 민간소비 현황을 권역별.월별로 파악할 수 있어, 서울경제의 현황을 파악하는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신한카드 카드매출 빅데이터의 가공·조정·변환을 통해 산출된 지수이며, 서울연구원이 서울시로부터 의뢰받아 용역과제로 수행한 연구결과물로 국가승인통계가 아님에 유의해야 한다.

2018년 3월 ‘서울소비경기지수’는 전년동월대비 1.5% 증가하며 개선 흐름을 보였다.

서남권이 소매업의 증가세에 힘입어 소비경기가 가장 좋았다. 도심권은 숙박·음식점업 경기의 호전에도 불구하고 소비경기가 가장 부진하였다.

도심권은 가전제품·정보통신 및 무점포소매의 소비가 줄며 소매업 감소세가 확대되었다. 이로 인해 숙박업 경기가 호전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소비경기가 전년동월대비 2.9% 감소하며 서울지역 중 가장 낮게 나타났다.

동남권은 가전제품·정보통신 및 기타상품 소비가 감소하였으나 종합소매 및 기타가정용품 소비증가로 소매업 증가세는 유지되었다. 또한 음식점업 및 주점·비알콜음료의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숙박업이 증가세로 전환되며 소비경기가 전년동월대비 1.2% 증가하였다.

동북권은 의류·섬유·신발 소비감소에도 불구하고 가전제품·정보통신 및 기타가정용품 소비가 증가해 소매업이 증가세를 보였으나 숙박·음식점업의 감소세가 지속되며 소비경기가 전년동월대비 0.1% 감소하였다

서남권은 가전제품·정보통신 소비가 크게 확대되며 서울지역 중 소매업 증가세가 가장 컸다. 이로 인해 숙박·음식점업의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소비경기가 전년동월대비 3.0% 증가하며 서울지역 중 가장 높게 나타났다.

서북권은 음식료품·담배 소비감소에도 불구 가전제품·정보통신 소비가 증가하며 소매업은 증가세를 보였다. 하지만 숙박·음식점업의 불황이 이어지며 소비경기가 전년동월대비 0.1% 감소해 침체가 지속되었다

권역별 소비경기는 서남권이 가장 좋고, 그 다음은 동남권, 동북권 및 서북권, 도심권 순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소매업은 서남권에서 증가세가 가장 높은 반면 도심권이 가장 크게 감소했다. 숙박·음식점업은 도심권에서 가장 크게 증가했고 동남권이 가장 크게 감소했다.

김경탁 서울시 경제정책과장은 “앞서 발표한 벤처 창업 지표와 함께 이번 서울소비경기지수를 통해서 서울 경제에 대해 다각적인 모니터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으며, 이번 연구를 맡은 조달호 박사는 “「카드매출 빅데이터를 통해 본 서울소비경기지수」가 서울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소비지표로 활용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포토리뷰





배너